top of page

제로 페인팅

제로페인팅(Zero painting)은 완성에 머무르지 않는다. 그려진 이미지에 새로운 이미지가 덧 그려지거나(+), 캔버스 프레임에서 탈각(-) 되어 다른 시리즈 작업을 위한 물리적 재료로 변형된다. 그림은 마치 무지개, 구름, 꽃, 노을 처럼 캔버스 표면 위에 잠시 나타났다 금새 사라진다. 제로 페인팅은 언제나 끝과 시작 사이(0)에 있다. 무엇으로도 규정할 수 없지만 그 무엇이라도 될 수 있는 무한한 가능성의 자리이며, 내가 언제나 도달하고 싶은 순간이다. 제로페인팅은 회화의 현재다. 

0 painting

 

Zero painting is not limited to completion. A new image is superimposed (+) on the drawn image, or it is separated from the canvas frame (-) and transformed into a physical material for the other series. The painting briefly appears and quickly disappears on the surface of the canvas like a rainbow, a cloud, a flower, or a sunset. Zero painting is always between the end and the beginning (0). It is a place of infinite possibilities that cannot be defined by anything but can be anything. It is a moment that I always want to reach.

Because it will be gone soon_032.jpg
<0 painting>, installation view, 'Phase variation', Gwangju Hajungwoong museum, 2023
KIM06136.jpg
<0 painting>, installation view, 'Phase variation', Gwangju Hajungwoong museum, 2023
KEK_4239_1(s).jpg
'00', installation view, ERD Gallery, Seoul, 2021
KEK_4225_1(s).jpg
'00', installation view, ERD Gallery, Seoul, 2021
Work List
bottom of page